KOR ENG
손문상 화백 ‘희망-촛불’
Artist Son Moonsang's "Hope-Candle".
일 정 11월 5일(금), 6일(토)
장 소 부산 벡스코
Date November 5th (Friday) and 6th (Saturday)
Place Busan BEXCO
손문상작가가 그려낸 모든 작품에는 사람의 슬픔, 희망들이  깊게  녹여져있다.
그는 이 시대, 특별히 변방에 떠돌 수 뿐이 없는 사람들을 통하여 발언을 해왔다.
All the works painted by Son Moon-sang deeply contain human sadness and hopes. He has spoken in this era, especially through people who cannot only wander around the periphery.
처음 시작은 1995년 사진기자로 ' 미디어 오늘' 이란 매체를 통해 사회 현실에 대한  발언을 시작한다.

2000년대 들어서는 민중미술 운동에 참여하고 한국일보, 동아일보, 프레시안, 부산일보 등에서 시사만평을 연재하면서  장봉근, 김용민, 백무현등과 더불어 당대 시사 만화계의 세대교체를 이루어내는 주역이기도 했다.
그는 수없이 반복되는 사회 악에 대해 정의에 목말라하고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함께 싸워왔다.
그러나 세상을 풍자하고 비판해도 도저히 바뀌지 않는 데 대해 절망하고 그는 체게베라의 발자취를 따라 남미 6개국과 쿠바로 떠돌았다.  2003년 민주 언론상을 받고 2014년에는 촛불 세월호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그해 시사만화 대상을 받었다.
지금은 부산 영도의 바로 바닷가에 닿아있는 손목서가 라는 서점  카페에서 불어오는  바닷 바람을 맞으며 그가 너무도 좋아하는 커피를 볶고 오는 손님을 맞으면서 부인  유진목 시인과 함께 손목서가를 운영하고 있다.

황문성 사진작가
He first start was in 1995 as a photographer, and he began speaking about social reality through a medium called "media today.

In the 2000s, he participated in the folk art movement and participated in the Hankook Ilbo, Dong-A Ilbo, Presian, and Busan Ilbo.
In a series of current affairs reviews, along with Jang Bong-geun, Kim Yong-min, and Baek Moo-hyun, a generational shift in the current affairs cartoon world of the time. He was also the main player in achieving it.
He has comforted and fought together those who are thirsty for justice and tired of countless repetitive social evils together.
However, he was desperate that satirizing and criticizing the world would not change. Following his footsteps, he wandered to six South American countries and Cuba.
We received the Democratic Press Award in 2003 and the candle Ferry Sewol in 2014. As one of his representative works, he received the grand prize for current affairs comics that year.
Now, I'm facing the sea breeze from a bookstore cafe called Wokseo, which is right on the beach in Yeongdo, Busan. He runs a wrist bookstore with his wife, poet Yoo Jin-mok, while welcoming guests who stir-fry his favorite coffee.

Photographer Hwang Moonsung.
한여름밤의 꿈 A midsummer night's dream
희망 촛불 Hope candle